HOME 사이트맵 웹메일 회원가입 로그인 CONTACT US 페이스북 밴드
 
사회복지시설정보
사회복지프로그램
사회복지최근동향
관련기관링크
복지자료
통계자료
 
HOME> 복지정보 > 사회복지최근동향
400 번 게시물
글제목 : [복지뉴스] 치매안심센터, 전체 독거노인 치매검사…「맞춤형 서비스 제공」
작성자 : 평택복지재단 작성일 : 2019-05-08
"독거노인 치매 유병률 높지만 인지하는 노인은 2.1%에 불과"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기초자치단체에 설치된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전국의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치매 검진을 하고 있으며, 검진 결과에 따라 맞춤형 예방·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치매안심센터는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정책을 수행하는 핵심기관으로 기초자치단체 보건소(256개)에 설치되어 있다. 상담·예방·검진·사례관리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한다.
 
독거노인은 저조한 사회활동, 영양·건강관리 부족으로 인해 치매 고위험군으로 분류된다. 2012년 치매유병률 조사에 따르면, 배우자가 없는 노인은 배우자가 있는 노인과 비교할 때 치매 위험이 2.9배나 높았다.
 
하지만 자신이 치매에 걸렸다는 사실을 인지하는 독거노인은 극소수다. 2018 독거노인 현황조사에 응한 94만788명 중 치매 유병을 인지한 노인은 1만9천692명으로 2.1%에 불과했다.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2월 중순부터 관내 독거노인들을 대상으로 치매검진을 본격화했다. 검진은 센터에서뿐만 아니라 경로당, 노인복지관 같은 지역사회 노인사회활동 시설에서도 실시되고 있다. 전남에서는 병원선과 연계해 섬 지역에서도 검진 중이다.
 
3월 한 달간 집중적으로 대상자를 발굴한 결과, 독거노인 중 치매환자 3천500명과 고위험군 1만7천700명이 센터에 등록됐다.
 
3월 말 현재 전국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는 38만765명, 고위험군은 48만178명이다. 이 가운데 독거노인 치매환자가 11만2천44명, 고위험군은 37만4천438명이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독거노인 대상 치매 검진은 그간 돌봄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선제적으로 치매를 예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치매국가책임제를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원문보기 : https://www.yna.co.kr/view/AKR20190507059000017?input=1179m